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1월 8일 새벽부터 설악산국립공원 정상부인 대청봉 등 주요 탐방로 일원에 많은 눈이 내렸다.
강설량은 대청봉 20㎝, 소청봉 17㎝ 등이다.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대설주의보 발효 때도 탐방객의 설경 감상을 위해 설악동 울산바위, 장수대 대승폭포, 오색 주전골 등 저지대 탐방로를 개방하고 있다.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하지만 대설경보로 격상되거나 해당 구간에서 탐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요소가 발견되면 즉시 탐방로를 통제한다.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기상상황에 따라 탐방 가능 여부가 변동될 수 있는 셈이다.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겨울철 산행의 경우 체력 소모가 많고 기온이 낮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고 있다.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 설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