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가 방송 영상의 첫 소절 배경 화면으로 나와 유명해진 강원 동해시 추암해변의 촛대바위에 대한 안전진단이 실시된다.
균열이 생기면서 너울성 파도 등으로 인해 훼손될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동해 추암 촛대바위 일출 장면. <동해시 제공>

국내 제일의 해돋이 명소인 추암 촛대바위는 고생대 선캄브리아기~오르도비스기에 누적된 석회암층인 조선계 누층이 지면에 돌출되어 오랜 해풍과 파도에 침식되어 만들어진 시스택(seastack) 지형이다.
마치 촛대가 하늘을 향해 우뚝 솟아 있는 듯 한 장관을 연출해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동해시의 대표적인 관광지다.

 

동해 추암 촛대바위 일출 장면. <동해시 제공>

촛대바위에 대한 안전성 조사는 10년 전 강원대 산학협력단에 의해 처음 실시됐다.
당시 조사 결과, 해상 높이 18.9m, 폭 1.5∼8m 규모인 촛대바위는 14∼18.9m 높이 부근에 6㎝가량의 틈이 벌어지고, 서쪽 면 돌기둥엔 떨어질 우려가 큰 바위 덩어리들이 포개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 추암 근린공원 조형물. <동해시 제공>

하지만 자연적으로 생긴 균열 현상을 인위적으로 보수하면 더 붕괴할 우려가 있어 그대로 놔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들여 실제로 보완공사는 추진하지는 않았다.
현재 촛대바위의 균열 상태는 크게 악화되지는 않았으나 바위 전체에 충격을 줄 수 있는 너울성 파도가 치는 빈도수가 늘어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정밀진단을 통한 보존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동해 추암 석림. <동해시 제공>

이에 따라 동해시는 촛대바위의 변형과 유실을 막기 위해 체계적인 복원·관리 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동해시는 지난 4월 추암 촛대바위에 대한 안전진단 용역을 발주했다.

 

동해 추암 오토캠핑장. <동해시 제공>

이후 용역 결과와 과거 측정한 데이터 값을 정밀 비교·분석해 촛대바위의 균열 진행 상황을 진단할 예정이다.

 

동해 추암 촛대바위. <동해시 제공>

동해시는 촛대바위 전반의 정확한 제원과 현황에 대한 자료를 축적하기 위해 3D 입체영상 측량과 별도로 지질분야 정밀 안전진단도 실시할 계획이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