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1304m의 대암산(大岩山)은 강원 양구군 동면·해안면과 인제군 서화면에 걸쳐 있습니다.
휴전선과 인접해 있는 이곳은 1973년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일반인들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 보니 비교적 각종 수림이 잘 보전돼 있는 상태입니다.
동남쪽으로 미시령·한계령 능선 등 외설악 준령이, 동북으로는 도솔산·가칠봉이, 서쪽엔 사명산이 병풍처럼 펼쳐져 장관을 이룹니다.과거 한때 일반인들의 출입이 불가능했으나 지금은 생태식물원을 연계한 등산로 3곳이 개설돼 있습니다.
생태식물원을 들머리로 산을 오르다보면 수령이 100~200년쯤된 소나무와 갈참나무·발달나무 등이 즐비합니다.
정상에 서면 설악산에서 금강산으로 이어지는 능선도 한눈에 들어옵니다.
협곡이나 기암괴석을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등 산세가 비교적 단조롭긴 합니다.
하지만 ‘대암’이란 이름처럼 땅 속에 묻힌 암반이 거대한 산을 이뤄 장엄한 풍모를 갖추고 있습니다.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깽갱이풀<양구군 제공>


앞서 언급한 ‘양구생태식물원’은 2004년 양구군 동면 원당리 대암산 자락 18만9141㎡의 부지에 건립됐습니다.
이곳을 찾으면 600여종의 북방계·온대북부식물 및 고산성 산지습지식물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식물원내엔 가족과 함께 편안한 마음으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4만8043㎡ 규모의 천염림지구도 조성돼 있어 일석이조 입니다.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개별꽃. <양구군 제공>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바람꽃.<양구군 제공>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바람꽃. <양구군 제공>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처녀치마.<양구군 제공>

 

 

4월 들어 생태의 보고인 양구생태식물원에서 자생하고 있는 깽깽이풀, 노루귀, 얼레지, 바람꽃, 처녀치마, 개별꽃 등 희귀 야생화들이 꽃을 활짝 피웠다고 합니다.
5월이면 산철쭉, 방울철쭉, 황매화, 개느삼, 은방울꽃 군락과 미선나무, 토종벚꽃인 처진개벚나무꽃도 관람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노루귀. <양구군 제공>

 

양구생태식물원 야생화-편집. <양구군 제공>

 

양구생태식물원의 캐치프라이즈는 ‘자연 그대로의 숲’입니다.
가족과 함께 양구생태식물원을 찾아 봄의 정취를 만끽해 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