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의 축제·이벤트와 야간 개장이 대폭 축소된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강릉, 동해, 속초, 삼척, 고성, 양양 등 동해안 6개 시·군의 88개 해수욕장을 오는 7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해 8월 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강릉 경포해수욕장 전경. 강릉시 제공

속초, 삼척, 고성, 양양군 등 4개 시·군 63개 해수욕장은 오는 7월 10일 개장한다.
또 망상, 추암, 어달 등 동해시의 6개 해수욕장은 7월 15일에, 경포, 정동진 등 강릉지역 19개 해수욕장은 7월 17일에 각각 문을 연다.

 

고성 송지호캠핑장 전경. 고성군 제공

고성군 등 일부 시·군의 해수욕장은 당초 7월 1일부터 문을 열 계획이었으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개장시기를 9일 가량 늦췄다.
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해수욕장 별로 실시되던 각종 축제·이벤트가 축소되고 야간개장을 포기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양양 남애항 전경. 양양군 제공

강릉시는 경포해수욕장 중앙 200m 구간에 조명등을 설치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해 올해부터 야간에도 물놀이를 허용할 계획이었다.
뜨거운 대낮에 백사장을 찾지 못한 피서객들이 밤에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야간개장을 하면 지역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낭만가도 정동진 가는길. 강릉시 제공

하지만 예년보다 많은 인파가 몰릴 경우 코로나19가 확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경포해수욕장의 야간 개장시기를 내년으로 연기했다.
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피서객들이 밀집하는 축제나 이벤트도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동해 추암촛대바위 해상 출렁다리. 동해시 제공

강릉시 뿐 아니라 나머지 시·군들도 해수욕장 개장 시기에 맞춰 준비중이던 각종 행사를 축소하고, 물리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차양시설(파라솔)을 2m 가량 거리를 두고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속초 바다향기로 전경. 속초시 제공

반면 속초시는 오는 7월 25일부터 8월 16일까지 속초해수욕장을 야간에도 개장키로 했다.

 

고성 대진등대 및 대진항 전경. 고성군 제공

속초시 관계자는 “밤에 몰리는 피서객들을 인위적으로 막을 수는 없는 만큼 야간개장을 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정부의 방역지침 등 준수하며 속초해수욕장 야간개장을 계획대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척해상케이블카 전경. 삼척시 제공

지난해 7월 27일부터 15일간 운영했던 ‘속초해수욕장 야간개장’ 기간 동안 하루 평균 1만여명의 피서객이 찾아 야간 수영을 즐긴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운영 기간.

 

Posted by 경향 최승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