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탄생의 비밀을 간직한 해안단구와 기암괴석이 연출하는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강원 강릉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10월 17일 개통된다.
강릉시는 오는 17일 오후 3시 강동면 심곡항 일원에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개통식을 열고, 이날부터 일반인들의 출입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이 길은 강릉 정동진~심곡을 연결하는 총 길이 2.86㎞의 해안단구 탐방로다.
이곳은 동해탄생의 비밀을 간직한 2300만년 전 지각변동을 관찰할 수 있는 전국 최장거리 해안단구(천연기념물 제437호) 지역이다.
한반도의 땅덩어리가 솟아오른 가장 도드라진 증거가 펼쳐져 있는 셈이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해안단구는 파도에 깎여 평평해진 해안이 지반융기와 함께 솟아올라 형성된다.
그동안 이 지역은 해안 경비를 위한 군 경계근무 정찰로로만 사용돼 일반인들에게 개방된 적이 없다.
강릉시는 천혜의 환경자원을 이용한 힐링 트레킹 공간 제공을 위해 2012년부터 70억원을 들여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국방부와 문화재청의 협의와 허가에만 2년간의 세월이 소요됐다.
이후 바지선을 동원해 장비와 물자를 공급하고, 이를 근로자들이 등짐으로 옮기는 등 공사를 진행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었다.
더욱이 2015년 11월 파고 8m의 너울성 파도로 일부 구간이 파손돼 대대적인 시설 보강 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이곳 주변엔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과 정동진역, 국내 최고의 해안드라이브 코스인 헌화로, 통일공원, 하슬라아트월등 명소가 산재해 있어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개통되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이 지역과 연관된 전설(설화)도 많다.
가장대표적인 것은 삼국유사에 전해지는 헌화로에 관한 설화다.
이 일대엔 수려한 풍광을 즐긴 후 미각을 충족시킬 수 있는 수산물도 풍부하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전경. <강릉시 제공>


마을어장 대부분이 암반으로 이루어져 미역과 다시마 등 해조류가 많이 서식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자연산 미역은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해조류를 먹고 사는 전복, 성게, 해삼 등도 많다.

 

해안단구. <강릉시 제공>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인근 관광지 소개
<통일공원>
2001년 문을 연 통일공원은 통일안보전시관과 함정전시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통일안보전시관은 배 모양을 갖춘 1004㎡ 규모의 전시관으로 국난극복사, 침투장비전시, 통일환경의 변화 등에 관한 전시 시설을 갖추고 있다.
바다를 매립해 부지를 조성한 함정전시관엔 북한잠수함과 해군 퇴역함정(4000t급)이 전시돼 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주변 관광지. <강릉시 제공>


<헌화로>
신라시대 강릉 태수 순정공의 아내 수로부인, 그리고 빼어난 미색에 반해 그녀를 삼켜버린 물신, 그녀를 돌려받기 위해 절벽의 철쭉꽃을 따다 바친 한 노인의 이야기가 전해져 오는 곳이다.

 

헌화로 일대 전경. <강릉시 제공>


강릉시 옥계면 금진항~강동면 심곡항 간 약 2㎞ 구간에 자리잡고 있는 이 도로는 삼국유사의 해가와 헌화가의 배경이 된 곳으로 국내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도로로 알려져 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주변에서 많이 생산되는 수산물. <강릉시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