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0일부터 11월 14일까지 남설악 주전골 ‘만경대’의 탐방로 5.2㎞에 대해 탐방예약제를 실시한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1차로 오는 10일부터 30일 사이에 만경대 탐방을 희망하는 등산객을 대상으로 인터넷 예약접수를 받고 있다.

 

남설악의 비경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주전골 만경대 주변 전경. <양양군 제공>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 사이 탐방예약은 오는 17일 오후 2시부터 시작한다.
또 10월 16일부터 31일 사이 탐방예약은 10월 1일 오후 2시부터, 11월 1일부터 14일 사이 탐방예약은 10월 15일 오후 2시부터 각각 접수할 예정이다.

 

남설악의 비경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주전골 만경대 주변 전경. <양양군 제공>


예약은 인터넷(http://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탐방 예정일 하루 전 오후 5시까지 해야 한다.
예약 인원은 평일 2000명, 주말과 휴일은 5000명이다.
한 사람이 인터넷을 통해 5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예약이 미달할 때에는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남설악의 비경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주전골 만경대 주변 전경. <양양군 제공>


예약을 한 탐방객들은 오색약수터 탐방지원센터에서 확인절차를 거친 후 출입증을 발급받아 주전골 탐방로를 통해 용소폭포 탐방지원센터까지 간 후 이곳에 출입증을 반납하고 만경대 탐방로로 진입해야 한다.

 

남설악의 비경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주전골 만경대 주변 전경. <양양군 제공>


남설악 오색지구 만경대 둘레길은 자연적으로 개설된 탐방로 였으나 1970년 국립공원 지정을 앞두고 폐쇄됐다가 47년만인 2016년 10월 임시 개방됐다.
이 길은 오색약수터에서 출발해 단풍이 아름다운 주전골을 지나 용소폭포와 만경대로 이어지는 5.2㎞ 코스로 구성돼 있다.

 

남설악 주전골 만경대 탐방로를 찾은 등반객. <양양군 제공>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단풍철에 많은 탐방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만경대 탐방로 데크계단 2~3개소를 정비하고, 야자수매트와 로프를 설치하는 등 안전 구조물을 다시 정비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해부터 ‘만경대’ 탐방로에 대해 ‘탐방예약제’를 시행하고 있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