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곡동굴은 동해시 동굴로 50(천곡동 1003번지)에 위치해 있다.
이 동굴은 초·중·고등학생들의 수학여행 코스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시내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천연동굴이란 희소성 뿐 아니라 접근성이 그 만큼 뛰어나 연중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대부분의 동굴이 산중에 위치해 있는 것과 크게 대비된다.
특히 최근엔 ‘종합 자연학습 체험장’으로 각광 받고 있다.
천곡동굴 상부엔 카르스트 지형과 동굴 생성의 원리를 알 수 있는 돌리네, 우발라 등을 탐방할 수 있는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천곡동굴 방패종유석.<동해시 제공>


또 100여종 5만여본의 수목 및 야생화가 식재된 야생화 체험공원뿐 아니라 암석원, 야외무대, 쉼터도 설치돼 있어 동굴 내·외부에서 학습을 하며 뛰어놀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동굴 입구에는 동굴 생성물의 형성과정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전시관과 영상실도 있다.
초·중·고 수학여행단과 현장 체험에 나선 학생들이 이곳을 즐겨 찾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여름 피서철인 7~8월엔 천곡동굴에서 야간 공포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사전 예약을 받아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운영되는 공포체험은 동굴의 조명을 끈 채 5명 단위로 개인용 플래시를 가지고 동굴 내부를 관람하는 프로그램이다.

 

천곡동굴 관상종유석.<동해시 제공>


입장한 탐방객들은 천둥소리와 삐걱이는 옛날 문 여는 소리 등을 들으며 각종 귀신들과 조우하는 오싹한 체험을 하게 된다.
약 30분 가량 소요되는 천곡동굴 공포체험 참가비는 1만원이다.
석회암 수평동굴인 천곡동굴 내부엔 국내에서 가장 긴 천장용식구(天障溶蝕溝)를 비롯, 커튼형 종유석, 석회화단구, 종유석 등 다양한 동굴생성물이 산재해 있다.
동굴을 관람하려면 안전모를 착용해야 한다.
안전모를 착용하고 탐방로를 따라 들어가며 비경을 연출하는 각종 2차 동굴생성물을 관람하다 보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천곡동굴 샘실신당 석주.<동해시 제공>


1시간 가량이면 동굴 내부를 모두 둘러볼 수 있어 큰 부담도 없다.
한마디로 도심속에 자리잡고 있는 동굴을 가볍게 살펴보며 태고의 신비를 만끽할 수 있는 셈이다.
이같은 까닭에 천곡동굴엔 매년 40만명 가량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연간 입장료 수입도 6억여원에 달한다.

천곡천연동굴이 발견된 것은 지난 1991년 6월이다.
천곡동 신시가지 기반조성과 인근 아파트 공사를 하던 중 우연하게 발견됐다.
도로와 아파트, 학교, 상가 등이 인접해 있는 도심속에서 학술및 관광개발 가치가 뛰어난 석회암 천연동굴이 발견된 것이다.
이후 발견된 장소의 지명을 따라 자연스럽게 ‘천곡동굴’이란 명칭이 붙었다.

천곡동굴 석순과 종유석.<동해시 제공>

 

천곡동굴의 전체 길이는 약 1.4㎞에 달한다.
동해시는 동굴 발견 직후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해 탐방로 시설 등을 완비하고, 1996년 5월 10일부터 이중 810m를 일반인들에게 개방했다. 나머지 구간은 보존구간으로 지정돼 있다.
또 2005년 정부지원 기금을 이용, (사)한국동굴연구소에 의뢰해 ‘천곡천연동굴 확장개발에 따른 타당성 학술조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천곡동굴은 전체적으로 볼때 단일층 구조의 수평동굴에 속한다.
상부 지표에 분포하고 있는 돌리네의 발달 방향과 같은 북동~남서 방향으로 주굴이 발달해 있다.
동굴내부는 수로와 광장으로 이루어져 있고, 대부분의 광장에는 낙반들이 채워져 있는 상태다.

 

천곡동굴 내부에 발달한 각종 동굴생성물.<동해시 제공>


동해시는 관광객들의 흥미를 자극하기 위해 동굴 내부에 산재해 있는 각종 동굴생설물과 가지굴 등에 샹들리에 종유석, 피아노상, 마리아상, 종유폭포, 종유석실, 남아의 기상, 청수협곡, 신비한 관상종유석, 지장보살탑, 저승굴, 이승굴 등의 독특한 이름을 붙였다.
천곡동굴 내부에 산재해 있는 대부분의 동굴생성물은 퇴적물에 의해 피복되어 있다.
비가 올때 동굴 상부에 위치한 돌리네의 싱크홀 등을 통해 물이 유입되면서 동굴 내부 생성물들의 발달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동굴입구에서 가지굴인 저승굴과 연결되는 삼거리 지점엔 규모가 큰 베이컨시트가 발달해 있다.
주변엔 대형석주와 석순, 종유석이 성장하고 있다.

 

천곡동굴 천장용식구.<동해시 제공>


저승굴 막장의 바닥에는 이질퇴적물 위에 개과로 추정되는 포유류 뼈가 퇴적된채 발견되기도 했다.
저승굴과 연결되는 삼거리에서 우측의 미공개 구간인 지굴엔 다양한 곡석들이 발달한다.
또 이곳에서 공개동굴 내부의 광장구간 사이엔 종유관, 종유석, 석순, 석주, 커튼, 베이컨시트, 곡석, 동굴산호 등 다양한 동굴생성물이 산재해 있어 탐방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이승굴 구간의 첫 번째 광장 주변은 비교적 동굴생성물의 발달이 빈약한 상태다.
일부구간에 종유관과 종유석이 분포하고, 바닥은 대부분 낙반으로 채워져 있다.
이밖에 상당수 동굴 구간에서 종유관, 종유석, 석순, 석주, 유석, 커튼, 베이컨시트, 휴석, 곡석, 동굴진주 등 다양한 동굴생성물이 원형 그대로 보존돼 있어 학술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천곡동굴 수직조흔.<동해시 제공>


천곡동굴의 또 다른 특징은 많은 종류의 미지형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미지형은 소규모의 용식 또는 침식된 지형을 뜻한다.
천곡동굴 내부의 수로부엔 집중적으로 미지형이 발달하고 있다.
테라스(Terrace)와 스캘럽(Scallop), 펜턴트(Pandants), 용식공(Pocket), 동굴카렌(Cavekarren) 등의 미지형은 다른 동굴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것 들이다.

 

천곡동굴에서 발견된 세계적인 희귀종인 황금박쥐(학명 붉은박쥐). <동해시 제공>

 

2005년 천곡동굴 안에서 환경부가 멸종위기종 제1호로 지정한 세계적인 희귀종인 황금박쥐(학명 붉은박쥐)가 출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쥐목 애기박쥣과 동물인 황금박쥐의 원래 색은 집박쥐와 마찬가지로 붉은색을 띤 등황색이다.
그러나 플래시 등의 빛을 받으면 오렌지색으로 빛난다.
2004년 10월 29일에 이어 약 9개월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황금박쥐는 야간개장 시간에 다시 나타나 관광객들에게 또다른 동굴탐방의 묘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황금박쥐는 1996년 천곡동굴 개관 이래 대부분 겨울 동면기간인 11월부터 이듬해 봄까지 가끔씩 발견됐었다.

 

천곡동굴 내부에서 발견된 개과 포유류 뼈. <동해시 제공>


이밖에 천곡동굴 대부분의 지점에서 굴가시톡토기와 긴꼬리좀붙이류가 공통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곱등이도 각 지역에서 소수 발견된다.
입구 하단부 유석면의 점토 퇴적층에 묻혀있는 박쥐의 뼈와 저승굴 미공개구간에서 발견되는 개과로 보이는 포유동물의 뼈도 점토로 피복된 상태로 원형 그대로 보존돼 있다.
이는 과거 작은 입구가 존재했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천곡동굴의 입장료는 개인 3000원, 학생·군인 1500원, 어린이 1000원이다.
천곡동굴을 관람한 후 인근에 위치한 무릉계곡, 추암 촛대바위, 망상해변 등을 둘러 보는 것도 좋다.

 

천곡동굴 입구 부근 돌리네지역에 조성된 천곡동굴자연학습체험공원. <동해시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