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삼척지역의 초곡용굴과 촛대바위 등 해안 절경을 보다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는 해안길이 열린다.
삼척시는 오는 12일 근덕면 초곡리 산1번지 일원에 자리잡고 있는 ‘초곡용굴 촛대바위길(사진)’을 개장한다고 밝혔다.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 산1번지 일원에 자리잡고 있는 해안길인 ‘초곡용굴 촛대바위길’ 전경.│삼척시 제공

‘초곡용굴 촛대바위길’은 파제옹벽 92m, 데크 512m, 출렁다리 56m, 광장 4개, 전망대 3개 등의 시설을 갖춘 총 연장 660m의 해안길이다.
삼척시는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춘 초곡해안을 관광자원화 하기 위해 2014년부터 93억원을 들여 이 길을 조성했다.
초곡해안 주변엔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이 깃든 ‘초곡용굴’을 비롯해 촛대바위 등 기암괴석이 산재해 있다.

 

삼척 ‘초곡용굴 촛대바위길’ 구성도.│삼척시 제공

아름다운 해안 풍광으로 인해 ‘해금강’이란 별칭도 갖고 있다.
‘초곡용굴 촛대바위길’은 개장일인 오는 12일부터 일반인들에게 전면 개방된다.
3월부터 10월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절기인 11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각각 개방된다.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 일원에 자리잡고 있는 ‘ 촛대바위’ 전경.│삼척시 제공

이 길은 당분간 별도 입장료 없이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그동안 해안 접근로가 없어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야만 볼 수 있었던 촛대바위를 비롯해 거북바위, 피라미드바위, 사자바위 등을 ‘초곡용굴 촛대바위길’이 개통됨에 따라 쉽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