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1급인 ‘광릉요강꽃’이 강원 화천군의 오지마을인 비수구미에서 꽃을 활짝 피웠다.
화천군 화천읍 동촌2리 비수구미는 국내 최대 광릉요강꽃 군락지로 알려진 곳이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광릉요강꽃. <화천군 제공>


이 마을에서는 이달 초부터 광릉요강꽃이 잇따라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현재 광릉요강꽃 1000여 촉 중 700여 촉이 꽃을 피웠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광릉요강꽃. <화천군 제공>


국내 광릉요강꽃의 전체 개체 수가 2000여 촉에 불과한 것을 감안하면 이 가운데 절반이 화천에 터를 잡고 있는 셈이다.
비수구미의 광릉요강꽃은 1989년 평화의 댐 공사장 진입로 인근에서 주민인 장윤일씨(75)에 의해 발견됐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광릉요강꽃. <화천군 제공>


1촉에 불과하던 광릉요강꽃은 장씨의 보호 아래 뿌리번식을 통해 개체 수를 불려 군락을 이뤘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광릉요강꽃. <화천군 제공>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약 100촉이 늘어났다.
광릉요강꽃은 난초과의 낙엽성 다년생 식물로 큰복주머니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멸종위기 2급인 복주머니란. <화천군 제공>


국내에서는 1931년 경기도 광릉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좀처럼 야생에서 찾아보기 힘든데다 증식도 어려운 광릉요강꽃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이자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식물 1급으로도 지정돼 있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멸종위기 2급인 복주머니란. <화천군 제공>


이밖에 비수구미에서는 이달들어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인 복주머니란과 금낭화 등 각종 야생화가 잇따라 꽃을 피우고 있다.

 

화천 비수구미에서 촬영된 금낭화. <화천군 제공>


멸종위기종을 불법으로 포획하거나 채취하다 적발되면 야생동·식물보호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