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속초시와 문화재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천연기념물 설악동 소나무의 DNA를 추출, 복제나무를 만들어 유전자를 보존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자연재해, 기후변화 등의 피해로부터 우량 유전자(Gene)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설악동 소나무’는 돌을 쌓으면 장수한다는 전설과 함께 마을을 지켜주는 서낭나무로 신성시되어 왔다.

 

천연기념물 제351호 설악동 소나무 유전자 시료 채취 장면<속초시 제공>


 450년이 넘는 수령을 자랑하는 이 소나무는 생물학적 보존가치가 높아 1988년 천연기념물 제351호로 지정됐다.
 설악동 소나무의 유전자를 보존하기 위해 이용되는 방법은 무성증식법이다.
 이같은 방법은 접목을 이용한 유전자 복제기법으로 똑같은 복제나무를 만들어 보존하게 된다.

 

소나무 접목


 앞으로 복제된 설악동 소나무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증식을 거친 뒤 속초시
에 기증될 예정이다.

 

접목묘 양성


 ‘조선왕조 비운의 왕’ 단종의 슬픈 역사가 담긴 영월군 청령포의 관음송 유전자도 같은 방법으로 보존된다.
 단종 유배지인 청령포에서 자라는 관음송은 세조 2년(1456년) 왕위를 빼앗긴 단종의 모습을 지켜보고 슬픈 말소리를 들었다고 해 ‘볼 관’과 ‘소리 음’ 자를 따서 이름이 붙여졌다.
 높이 30m, 가슴높이 둘레 5.19m 크기의 관음송은 이같은 역사·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198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문화재청과 협조, 천연기념물 노거수의 보존을 위해 잎, 뿌리, 꽃가루 등 식물체 조직과 그로부터 추출된 DNA를 영구적으로 보존하는 유전자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00년대 초반부터 축적해온 DNA 분석기술과 첨단장비를 이용하여 천연기념물 등 산림에 존재하는 다양한 나무에 대한 DNA 유전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이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천연기념물 노거수의 DNA 보존뿐만 아니라 DNA 지문분석을 통한 유전적 프로파일을 확보, 생물학적 특징을 밝히는 연구를 수행중이다. DNA 정보는 천연기념물 노거수와 유전적으로 동일한 후계목을 선정하고 육성하는데 활용돼 천연기념물을 보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향신문 최승현 기자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