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용수골 꽃양귀비 축제’가 6월 13일부터 17일까지 강원 원주시 판부면 서곡리 일원에서 열린다.
용수골 꽃양귀비축제는 매년 1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 원주지역의 대표적인 꽃 축제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축제기간 동안에는 한복·교복 입고 사진찍기, 양귀비 사진 콘테스트, 압화 부채 만들기, 자연물 공예, 페이스 페인팅, 엽서 만들기, 전래놀이, 양귀비꽃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또 막걸리, 감자떡, 메밀전, 도토리묵, 국수 등 꽃 양귀비를 이용한 다양한 토속음식도 맛볼 수 있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축제장 주변에는 전망대와 탐방로, 쉼터 등이 마련됐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꽃양귀비축제위원회와 마을 주민들은 이번 축제를 위해 4만1000여㎡에 꽃양귀비를 심었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꽃양귀비(개양귀비)는 중국에서 ‘우미인초(虞美人草)’라고 불린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중국 4대 미인 중에 한사람이었던 우미인이 죽고 난 뒤 무덤에 피어난 꽃이 바로 꽃양귀비다.

 

원주 용수골 꽃양귀비. <원주시 제공>


양귀비라는 이름 때문에 오해받지만 꽃양귀비로는 아편을 만들 수 없어 재배에 규제가 없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