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객들이 많이 찾는 강원도 내 주요 계곡·유원지·하천의 수질이 물놀이를 하는데 적합한 것으로 판명됐다.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수영, 레저활동, 여름축제 등과 관련된 11개 시·군의 18개 계곡·유원지·하천을 대상으로 수질조사를 실시한 결과, 물놀이에 적합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9일 밝혔다.

 

동해 무릉계곡. <경향신문 자료사진>


조사 대상은 춘천 지암리·대추나무골을 비롯, 원주 간현유원지, 강릉 보광천·연곡천, 동해 무릉계곡, 삼척 덕풍계곡, 태백 절골물놀이쉼터·구문소용축제장, 평창 흥정계곡, 횡성 병지방계곡·신대계곡, 인제 북천·우각천, 영월 법흥계곡·내리계곡, 정선 범바위·용마소 등이다.

 

원주 간현유원지. <원주시 제공>

 

이들 지역은 분변오염의 지표세균으로 물놀이용수 수질항목인 대장균 조사에서 평균 26개체수/100㎖(범위 : 1~190 개체수/100㎖)로 권고기준(500개체수/100㎖)보다 월등히 낮았다.

 

횡성 병지방 계곡. <횡성군 제공>


또 수인성 감염병의 원인으로 이용객의 건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병원성 대장균 5종은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병원성 대장균 5종은 장출혈성 대장균(EHEC), 장병원성 대장균(EPEC), 독소형 대장균(ETEC), 장관흡착성 대장균(EAEC), 세포침입성 대장균(EIEC) 등이다.

도내 물놀이지역 대장균 조사결과

구 분

·(개소)

조사지점

대 장 균

(개체수/100 mL)

1

춘천(2)

지암리

36

2

대추나무골

60

3

원주(1)

간현유원지

3

4

강릉(2)

연곡천

1

5

보광천

40

6

동해(1)

무릉계곡

2

7

삼척(1)

덕풍계곡

1

8

태백(2)

절골쉼터

4

9

구문소축제장

68

10

횡성(2)

병지방계곡

1

11

신대계곡

190

12

평창(1)

흥정계곡

1

13

정선(2)

범바위

16

14

용마소

7

15

인제(2)

북천

11

16

우각천

10

17

영월(2)

법흥계곡

4

18

내리계곡

13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수질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생태독성 검사에서도 전 지점이 독성도(TU) 값이 Zero(O)로 나왔다.
결국 수질상태가 안전하고 깨끗해 물놀이를 하는데 적합한 셈이다.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안전한 물놀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7~8월에도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