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대표하는 두가지 나무가 있습니다.
 바로 단풍나무와 은행나무 입니다.
 산간 계곡 등에서 자라는 단풍나무의 잎은 가을이 되면 붉은 색을 띱니다.
 은행나무의 껍질은 회색 또는 회갈색으로 두꺼운 코르크질이 세로로 깊게 갈라져 있습니다.
 부채 모양의 잎은 짙은 노랑색으로 변합니다.
 높이가 50~60m 가량 자라기도 해 가로수로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 두 나뭇잎의 색깔 때문일까요?
 가을을 상징하는 색을 꼽으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저없이 빨강과 노랑이라고 말합니다.
 설악산 대청봉에서 부터 단풍이 물들기 시작한 요즘 강원도 산골에선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이색적인 숲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홍천군 내면 은행나무숲.<홍천군 제공>


 가을여행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홍천군 내면의 은행나무숲 얘깁니다.
 홍천 내면 광원리 686-4번지 일대에 조성된 은행나무 숲은 10월 1일부터 20일까지 일반인들에게 무료로 개방 됩니다.
 개방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입니다.
 매년 이맘때 쯤이면 홍천군청 등에 은행나무 숲 개방시기를 묻는 전화가 쇄도합니다.
 샛노란 가을의 서정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이곳을 나들이객들이 그냥 지나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홍천군 내면 은행나무숲.<홍천군 제공>


 개인이 정성스럽게 가꾼 홍천 내면의 은행나무 숲은 한때 ‘금단의 황금정원’ 또는 ‘비밀의 숲’으로 불렸습니다.
 1985년부터 25년 동안 단 한번도 일반인들에게 개방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2010년 매스컴을 통해 이곳이 소개되면서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개방문의가 이어지고, 일부 관광객이 불쑥 찾아오는 일까지 생기자 이 숲의 주인은 고심끝에 2010년 가을부터 일반인들에게 개방하기 시작했습니다.
 개방된지 3년밖에 안됐지만 이미 유명 관광지가 됐습니다.
 이 은행나무숲은 홍천의 동쪽 끝자락에 위치해 있습니다.
 5m 간격으로 잠실운동장 크기인 4만여㎡의 면적에 심어진 2000여 그루의 은행나무 잎이 노랗게 물들면 그야말로 장관을 연출합니다.
 사진작가들의 출사 장소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 입니다.
 이곳을 찾는 나들이객들은 오와 열이 딱딱 맞춰져 심어져 있는 은행나무 사이를 누비며 추억을 담는데 여념없습니다.
 바람이 불면 평야지 논의 황금물결 보다 더 현란한 노란빛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홍천군 내면 은행나무숲.<홍천군 제공>


 지난해 주말 이곳엔 하루평균 500∼700명 가량의 나들이객이 찾았다고 합니다.
 주로 연인들이 많다고 합니다.
 이곳이 커플들의 데이트 장소로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아름다운 부부의 정도 느낄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의 주인은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은행나무 숲을 조성했다고 합니다.
 건강이 좋지 않았던 아내를 위해 너른 땅을 사들여 수십년 동안 일일이 묘목을 심으며 가꿔 온 것입니다.
 자연의 치유력을 빌어 아내의 건강을 살피려던 남편의 배려가 거대한 은행나무숲을 만든 셈입니다.
 이 숲에 숨겨진 사연을 듣고 바라보는 노란 은행잎은 더욱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아내를 위해 만든 은행나무숲.
 이곳을 찾아 마음까지 치유하고 간다는 나들이객이 있는 것을 보면 많은 이들의 안식처가 되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홍천군은 올해 이곳을 찾는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은행나무숲 주변지역 관광정보 및 식당 숙박업소 정보가 수록된 안내 리플렛을 제작해 현장에 배치했습니다.
 또 은행나무숲 입구에 이동식 간이화장실도 설치했다고 합니다.
 은행나무숲 인근엔 홍천 9경중 한곳인 삼봉약수가 자리잡고 있어 일석이조 입니다.
 가을 여행을 꿈꾸는 연인들에게 강추할만한 곳입니다.
 홍천 내면 은행나무숲엔 가을의 서정과 부부의 애틋한 사랑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