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시 지정면 간현관광지 내에 조성된 ‘소금산 출렁다리’가 1월 11일 개통된다.
간현관광지 소금산 등산로 구간의 암벽 봉우리를 잇는 역할을 하는 소금산 출렁다리는 섬강 강물에서 100m 상공에 설치돼 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이 출렁다리는 길이 200m, 폭 1.5m로 국내 산악보도교 중 최대 규모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직경 40㎜ 특수도금 케이블이 8겹으로 묶여 양쪽 아래위로 다리를 지탱하고 있어 몸무게 70㎏ 성인 1285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초속 40m의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이 다리에 올라서면 섬강의 비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출렁다리가 시작되는 지점의 왼쪽 옆 절벽 위엔 길이 12m의 ‘스카이워크’ 전망대도 설치돼 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이곳에서 발 아래로 펼쳐진 풍광을 감상하다 보면 구름위를 걷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된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원주시는 지난해 8월부터 38억원을 들여 출렁다리와 스카이워크를 조성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출렁다리의 통행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동절기엔 오후5시까지만 통행이 허용된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원주시는 오는 12월말까지 이들 시설을 무료로 운영한 후 내년부터 유료화 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시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