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시 삼화동과 삼척시 하장면의 경계에 자리잡고 있는 두타산(頭陀山)은 들머리부터 선계(神界)에 빠져드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웅장한 산세와 골골이 들어찬 울창한 삼림이 정상을 향해 발길을 내디디는 속인들의 번잡한 마음을 압도한다.
 기암괴석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노송의 아름다운 자태는 탄성을 자아낸다.
 연이어진 폭포의 물줄기는 벼루처럼 매끄러운 암반 사이로 거침없이 내달리며 청량감을 더한다.
 한마디로 ‘금강산에 버금가는 관동의 군계일학(群鷄一鶴)’이란 옛 선인들의 칭송이 결코 과하지 않다는 것을 쉽게 깨닫게 하는 곳이다.

두타산성의 암반 틈에 뿌리를 내린 고목들이 주변 풍광과 조화를 이뤄 한 폭의 동양화를 연상케한다. <동해시 제공>


 해발 1352.7m의 두타산은 각기 다른 매력을 품에 안고 있는 명산이다.
 암벽과 기암괴석이 산재해 있는 중턱은 골산의 화려함을 발하고, 정상부의 완만한 능선은 육산의 푸근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새치름한 새색시의 신선함과 어머니의 품 같은 넉넉함이 공존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로 인해 이곳엔 연중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산 정상의 풍광도 일품이다.
 한 모금의 물로 마른 목을 축이고 사방으로 시선을 돌리면 청옥산(1403.7m), 쉰움산(683m), 덕항산(1071m)으로 내닫는 백두대간의 준령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끝없이 펼쳐진 동해 바다의 푸른 물결을 발아래 굽어 볼 수 있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박달령을 사이에 두고 청옥산과 쌍둥이처럼 마주 서 있는 두타산은 부처가 누워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마치 산이름을 암시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범어에서 유래한 불교용어인 ‘두타(頭陀)’는 세속의 모든 욕심과 속성을 버리고 몸과 마음을 깨끗이 닦기 위해 고행을 참고 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 같은 지명이 말해주듯 두타산엔 삼화사(三和寺), 관음암(觀音庵) 등 명사찰이 자리잡고 있다.

 

무릉계곡 안쪽에 있는 삼화사 전경.<동해시 제공>


 산 아래 무릉계곡 인근에 위치한 삼화사는 선종의 종풍을 가진 유서깊은 사찰.
 삼화사는 신라말에 창건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때 삼공암, 측연대, 중대사로 불리기도 했다.
 주변지역에 중대사지, 관음사지 등 고찰의 흔적도 많아 불교의 수행 도량이 번성했음을 보여준다.

 이 때문에 두타산은 예부터 영동 남부의 영적인 모산으로 숭상되어 왔다.

 정상 동쪽 8부 능선엔 신라 파사왕 23년(102)에 처음 축조된 것으로 알려진 두타산성의 흔적이 남아 있다.
 이곳엔 임진왜란 때 왜병의 주력부대와 3일간 치열한 전투를 벌이다 스러져간 의병들의 애잔한 항전사가 전해져 내려온다.
 수많은 볼거리 중 단연 압권은 무릉계곡의 풍광이다.
 계곡 초입에 위치한 ‘무릉반석’은 수백명이 쉴 수 있는 너른 암반으로 주변의 호암, 벼락·병풍바위 등 기암괴석과 어울려 그야말로 장관을 이룬다.
 용이 승천하는 듯한 모양을 하고 상탕, 중탕, 하탕 등 삼단으로 떨어지는 용추폭포를 비롯해 쌍폭, 박달폭포, 관음폭포 등이 계곡미를 한층 더 발하게 한다.

 

두타산 무릉계곡 명승지 쌍폭포 <동해시 제공>


 “신선들이 노닐던 이 세상의 별천지, 물과 돌이 부둥켜서 잉태한 오묘한 대자연에서, 세속의 탐욕을 버리니 수행의 길이 열리네.”
 조선의 4대 명필로 꼽히는 양사언(1517∼84년)은 선경에 반해 무릉반석 위에 이 같은 뜻의 ‘무릉선원 중대천석 두타동천(武陵仙源 中臺泉石 頭陀洞天)’이란 글을 새겼다.
 암반엔 양사언뿐 아니라 매월당 김시습 등 수많은 시인 묵객들의 글들이 빼곡히 들어차 있다.
 암반 위에 앉아 옛 선인들의 풍류를 엿볼 수 있는 시구를 읊조리다 보면 고개가 절로 끄덕여진다.

<두타산 등산 코스 안내>
 두타산을 등반하려면 일몰시각을 고려해야 한다.
 규모에 걸맞게 정상을 밟고 내려오는 데 비교적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코스별로 다소 차이가 있으나 대략 7~8시간 이상 걸린다.

 


 대표적 등반 코스는 △무릉계 삼화사~허공다리~직관암터~연칠성령~청옥산~박달재~두타산~북릉삼거리~문지방산성~허공다리~매표소(8시간55분) △매표소~산성갈림길~두타산성~주능분기점~두타산 정상~박달재~쌍폭~매표소(8시간) △내미로리~천은사~쉰움산~두타산~통골목이~명주목이~댓재(7시간) 등이다.
 청옥산과 두타산을 한 번에 도는 격인 무릉계 원점 회귀코스는 용추폭포의 절경을 감상할 수 없다는 아쉬움이 있으나 전망이 가장 좋은 신선봉을 오를 수 있어 많은 동호인들이 선호하고 있다.
 이들 코스는 산세가 험한 곳이 많은 만큼 초심자들은 안전사고 방지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산행 후 국내에서 유일하게 시내 중심부에 위치한 동해시 천곡동의 ‘천곡동굴’을 찾으면 태고의 신비를 느끼는 색다른 경험도 할 수 있다.
 총길이 1400m의 석회암 수평동굴로 4억~5억년 전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내부에 종류석, 석순, 석주 등 20여종의 2차 생성물들을 간직하고 있다.
 동해시와 삼척시 경계 해안에 있는 촛대바위도 꼭 한 번 둘러볼 만하다.

 

 

애국가 첫 소절의 배경화면으로 유명한 추암 촛대바위.<동해시 제공>

 

 애국가 첫 소절의 배경화면으로 등장해 유명세를 타고 있는 터라 많은 관광객이 계절을 가리지 않고 몰려드는 곳이다.
 두타산 산행에 나서려는 수도권 주민들은 40~50분 간격으로 운행되는 서울~동해 고속버스를 이용하면 편하다.
 부산, 대구, 울산, 포항, 경주, 춘천 등지에서도 동해행 직행버스가 다니며, 동해~무릉계곡 시내버스는 2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영동고속도로 강릉분기점~동해고속도로 동해IC~동해 방면 7번 국도~무릉계곡 방면 국도로 향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동해 |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