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최근 설악산 한계령 일원에 대한 생태계 모니터링을 실시하던 중 무인센서카메라에 흰 담비가 촬영된 것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설악산 한계령 일원에서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된 흰 담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난 9월 오색지구에서 탐방객이 흰 다람쥐를 발견한 후 올해 두 번째로 설악산에서 알비노 야생동물이 발견된 것이다.
알비노는 유전적으로 피부, 털, 눈 등의 멜라닌 색소가 결핍돼 발생하는 선천적 유전현상이다.

 

설악산 한계령 일원에서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된 흰 담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이같은 증상이 나타날 확률이 10만분의 1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발견된 알비노 담비는 2마리의 담비와 함께 무리를 이루어 움직이는 모습이 촬영됐다.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담비는 2~6마리 정도 작은 무리를 지어 돌아다니며 고라니나 멧돼지까지 사냥하는 우리나라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한반도에는 담비와 검은담비 등이 서식하고 있다.
검은담비는 북한 지역에 주로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영석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알비노 담비가 발견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며 “앞으로도 설악산국립공원의 동·식물 등 자연자원에 대한 모니터링과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및 동영상 : 설악산국립고우언사무소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