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인제군 북면 백담사 일대의 단풍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

 

인제 백담사 일대 단풍이 절정을 이룬 가운데 관광객들이 백담계곡의 돌탑을 살펴보고 있다. <인제군 제공>

 

백담사란 명칭은 설악산 대청봉에서부터 100개째 담(潭)이 있는 곳에 사찰이 세워졌다는 의미로 붙여졌다.

 

인제 백담사 일대 단풍이 절정을 이룬 가운데 관광객들이 백담계곡의 돌탑을 살펴보고 있다. <인제군 제공>


백담계곡 물에 비친 단풍은 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인제군 북면 백담사 일대의 단풍이 절정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트래킹을 하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인제군 제공>


백담사 일대의 단풍은 각종 사연이 깃든 돌탑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한다.

 

인제 백담사 일대 단풍이 절정을 이룬 가운데 관광객들이 백담계곡의 돌탑을 살펴보고 있다. <인제군 제공>


이곳에선 만해 한용운 선생의 발자취를 돌아볼 수도 있다.

 

인제 백담사 일대 단풍이 절정을 이룬 가운데 관광객들이 백담계곡의 돌탑을 살펴보고 있다. <인제군 제공>

 

Posted by 경향 최승현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