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4월이다.
하지만 강원도 산간지역에선 요즘도 ‘춘래불사춘’이란 말이 실감난다.
4월 2일 강원 태백시 태백산의 정상 부근엔 20㎝가량의 눈이 내려 이색적인 풍광을 연출했다.

 

태백산국립공원 내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일원에서 눈을 이겨 내고 나온 ‘너도바람꽃’ .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이로 인해 태백산국립공원 내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일원에선 눈을 이겨 내고 나온 ‘너도바람꽃’ 등의 야생화가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태백산국립공원 내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일원에서 눈을 이겨 내고 나온 ‘너도바람꽃’ .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남쪽 지역에서 진달래와 유채꽃 등이 흐드러지게 피어 봄꽃을 주제로 한 축제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과 너무도 다른 장면이다.

 

태백산국립공원 내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일원에서 눈을 이겨 내고 나온 ‘너도바람꽃’ .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강원도엔 아직까지 봄과 겨울이 함께 공존하고 있는 셈이다.

 

태백산국립공원 내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일원에서 눈을 이겨 내고 나온 ‘너도바람꽃’ .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이는 유난히 동절기가 긴 강원도의 기후특성 때문이다.
2005년 3월 4일 동해시에 61.8㎝의 눈이 내린 것을 비롯, 강릉, 속초 등 영동 지역에 50㎝ 안팎의 폭설이 쏟아졌다.

 

봄철임에도 불구하고 20㎝가량의 눈이 내린 태백산 천제단 모습.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09년부터 2012년까지 4년간 강원도에선 3월에 모두 20번이나 눈이 내렸다.

 

봄철임에도 불구하고 20㎝가량의 눈이 내린 태백산 정상 일대 모습.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강원산간지역엔 3월 하순뿐 아니라 4월과 5월에도 눈이 온 기록이 있다.

 

봄철임에도 불구하고 20㎝가량의 눈이 내린 태백산 일대 전경. <태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고산지대에 차가운 동풍이 자주 유입되면서 봄철에도 자주 눈이 내리는 것이다.
그래도 마음만은 봄이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