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설상 경기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건·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스키 경찰’이 운영된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열리는 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대회의 설상 경기장에서 처음으로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을 시범운영 한다고 10일 밝혔다.
‘신속대응팀’은 산악 지형에 위치한 설상경기장 특성상 현재 경찰 장비로는 신속한 현장 접근이 쉽지 않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구성됐다.

 

강원경찰청 동계올림픽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은 고심 끝에 스키 주행과 스노우모빌 운행 능력이 우수한 경찰관 15명(스키 전담요원 7명, 스노우모빌 전담요원 8명)을 선발해 신속대응팀을 만들었다.

 

강원경찰청 동계올림픽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스키 전담요원은 3~4인 1조로 경기 시작 전 슬로프 정상부에 배치되고, 스노우모빌 요원은 4인 1조로 경기장 피니쉬라인에 배치돼 경기 중 발생 가능한 각종 사건·사고에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유지하게 된다.

 

강원경찰청 동계올림픽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강원경찰청 관계자는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이 현장에 배치됨에 따라 경기장내 긴급 상황 발생 시 출동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경찰청 동계올림픽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앞서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초 2018평창동계올림픽 안전 확보를 목표로 올림픽기획단을 구성하기도 했다.

 

강원경찰청 동계올림픽 설상경기장 신속대응팀.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최근 강원지방경찰청 올림픽기획단은 대회 1년을 앞두고 경찰관 9명을 추가 선발해 20명 규모로 확대 개편됐다.

Posted by 경향 최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