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삼악산

수도권 등산 마니아들이 하루 산행코스로 즐겨찾는 삼악산(三嶽山). 한때 학생들의 수련모임(MT) 장소로 인기가 높았던 ‘강촌마을’ 맞은편에 솟아 있는 산이 바로 삼악산이다.

삼악산 정상 뒤편으로 북한강 물줄기가 도도히 흐르고 있다. /사진작가 오세기씨 제공

 

   강원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에 위치한 삼악산의 높이는 해발 654m. 그다지 큰 산은 아니지만 정상에 서면 의암호와 호반의 도시 춘천시내 전경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빼어난 조망을 자랑하고 있다    
   북서쪽으로는 화악산, 그 옆으로 북배산과 계관산의 능선이 이어진다.

   깎아지른 듯한 절벽 사이로 쏟아져 내리는 폭포를 뒤로 하고 아름드리 소나무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무릉도원으로 들어가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삼악산을 다녀온 사람이면 누구나 바위와 어우러진 노송들을 얘기한다. 수령이 수백년은 됨직한 소나무들이 바위 위로 굵은 뿌리를 드러내고 있지만 푸른빛은 건재해 신비함마저 느끼게 한다. 등산로 곳곳에 갖가지 모양을 한 크고 작은 바위들도 기이하다. 산세는 작지만 단조롭지 않아 아기자기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산으로는 제격이다.

   삼악산의 또다른 비경은 폭포다. 빙하시대 형성된 협곡은 명산에서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깊이 패어 마치 동굴 속에 있는 듯한 상상을 하게 한다.

   협곡 사이로 흘러 내리는 6개의 폭포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등선·비선·승학·백련·비룡·가폭포 등이 바로 그것들이다. 협곡 사이에 자리한 선녀탕은 나무꾼과 선녀의 전설이 전해내려 오는 곳이기도 하다.

 

강촌 유원지 맞은편에 우뚝 솟아 있는 삼악산 <춘천시 제공>

 

 

   이런 이유에서일까. 삼악산은 금강산 또는 설악산의 축소판이란 평도 듣는다. 계절에 따라 이름을 달리하는 명산들처럼 삼악산도 변화무쌍한 모습을 드러낸다.

   봄철이면 초입새 강변 산자락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진달래·산수유·목련 등이 등산객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여름이면 쏟아져 내리는 폭포의 물줄기가 청량감을 더해 준다.

   가을엔 기암 절벽 사이로 곱게 물든 단풍이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겨울엔 암벽 곳곳에 얼음이 얼어 빙벽을 오르는 듯한 색다른 묘미를 선사한다.

   삼악산에는 금선·신흥·상원·흥국사와 대원암 등 고찰을 비롯해 삼악산성(三嶽山城), 삼악사터 등 유서깊은 명소가 많아 가족들과 함께 등반하는 것도 권할만하다.

   춘천과 서울 간의 역로였던 석파령이 내려다 보이는 삼악산성은 천혜의 지형을 이용해 부분 축조된 것으로 폭 1.3m 길이 1.5㎞의 성지로 이어져 있었으나 현재에는 470m 정도만 남아 있다.

 

삼악산 정상에서 바라본 춘천 시가지 전경<춘천시 제공>

 

   강원도 지정문화재 자료 제50호로 지정, 관리되고 있는 이곳은 고대 부족국가인 맥(貊)국의 전설과 후삼국 시대 궁예의 피난처였다는 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이는 삼악산이 1000여년 전부터 전략의 요충지로도 중시됐다는 점을 깨닫게 한다

   근처에는 청평댐 건설로 형성된 남이섬 유원지가 있다. 드라마 ‘겨울연가’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고 있다. 〈최승현기자 cshdmz@kyunghyang.com

 

Posted by 경향 최승현